수세기 전(18세기) 영국의 어느 술집(Pub)의 벽에 「신속하고 훌륭한 서비스를 위해 지불을 충분하게」라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고 합니다.

이 문구가 후에 「To Insure Promptness」 (신속하게 하기 위하여)라고 간단히 바뀌었고 다시 머릿글자만을 따서 Tip이 되었습니다. 팁의 원래개념은 바로 신속한 서비스에 대한 대가라고 할 수 있는데, 우리 나라에서는 팁에 대한 개념이 보편화되어 있지 않은 실정입니다.

우리 나라에는 호텔 이용시에도 봉사료라는 명목으로 고객에게 비용의 10%를 부과하기 때문에 별도의 팁을 주지 아니하여도 고민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택시의 경우에도 미터기에 나와있는 금액만을 지불하면 됩니다.반면 서양에서는 팁을 관례처럼 주고 받습니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해외여행을 할 때 팁을 얼마나 주면 되고 어떻게 주어야 하는지를 몰라 당황할 때가 많은데,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이 주면 됩니다.

- 룸 메이드(Room Maid) : 하루에 1달라 정도를 주면 된다. 오전에 외출시 베개 위에 놓아두면 된다. 하루 밤만 묵을 경우에는 굳이 주지 않아도 된다.

- 룸 서비스(Room Service) : 계산서의 15% 정도를 준다. 주문한 음식을 가져왔을 때 자연스럽게 준다. 일반식당보다 5% 정도를 더 주는 이유는 객실까지 운반해주기 때문이며 어느 호텔은 Delivery Charge라고 하여 별도로 포함되어 있는 경우도 있다.

- 도어맨(Doorman) : 문을 열고 닫아 주는 정도면 굳이 팁을 줄 필요는 없다. 그러나 차량을 일정 장소에 주차(Parking)시켜 주고, 주차해 놓은 차를 가져오는 발렛파킹서비스(Valet Parking Service)를 해준 경우에는 주차시킬 때와 가져올 때 각각 1달러 정도씩 주면 된다. 팁은 자동차 열쇠를 주고 받을 때 자연스럽게 건넨다.

- 벨맨(Bellman): 방을 안내해 줄 때와 짐을 들어다 줄 때 코인(50센트 정도)을 주면 된다. 심부름을 시킬 때에도 50센트 정도면 적당하다. 그러나 큰짐을 들어주었을 때에는 1달러 정도를 준다.

- 프런트 직원(Front Desk Clerk). 프런트 직원에게는 별도의 팁을 줄 필요는 없다. 다만 특별 서비스를 제공해 준 경우에는 마음을 표시할 수 있는 선물을 주고 굳이 팁으로 해야 할 경우라면 5달러 정도를 준다.

- 식당의 웨이터: 식사한 비용의 10% 정도를 준다. 테이블에서 계산을 하거나 계산서에 사인한 후 계산서를 전달할 때 주면 자연스럽다. 혹은 테이블 위에 올려 놓아도 된다.

- 소물리에(Sommelier) : 포도주나 주문한 술값의 15%

- 캡틴(Captain): 자리에 안내만 할 경우에는 별도의 팁을 줄 필요는 없다. 그러나 특별서비스를 제공한 경우라면 손님의 수와 레스토랑의 격에 따라 2∼5달러 정도를 배웅시 눈에 띄지 않게 준다. 수고했다는 표시로 악수를 할 때 주면 자연스럽다.

- 클로크 룸(Cloak room) : 코트와 모자 등을 맡겼다가 찾을 때 25센트 정도를 주면된다.

출처:한국관광호텔업협회

'글 모 음 > 에 티 켓'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에 대한 에티켓  (0) 2005.08.05
호텔 체크아웃  (0) 2005.08.05
호텔에서의 팁(Tip)은 얼마정도?  (0) 2005.08.04
팁주기  (0) 2005.08.04
호텔에서의 규칙  (0) 2005.08.03
호텔 예약 요령  (0) 2005.08.03

P.S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일로 주시면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메일주소 : maknae (골뱅이) 아웃룩(outlook) . com 입니다.
업체 창구 이용처럼 대충하시면 답변 없습니다. (_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막내

세상속 이야기, 연애, 에티켓, 좋은글 등을 함께 나누는 곳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759)
글 모 음 (687)
동 영 상 (14)
컴퓨터관련 (8)
휴대폰관련 (25)
생활노하우 (10)
기 타 관 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