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가 나에게 준 선물

글 모 음/에 티 켓 | 2005.09.18 22:54
Posted by 비회원
대학을 마치고 꿈에 부풀어 입사한 무역회사.
내가 최고라는 자존심 팍팍 세우고 의기양양했었던 것 같다.
자리를 겨우 배정받아 군기 바짝 들어 '눈치'만 살피는데 어느 중견간부가 갑자기 나타나 나의 신상에 대해 줄줄이 털어놓는 것 아닌가.
그 사람과는 이전에도 복도에서 마추친 적은 있으나 인사하기가 어색해 그냥 지나친곤 했다.'앗! 나는 모르는데 저 사람은 나를 아네!' 순간
아찔했다.
그 이후 나는 새로운 결심을 했다.
'이제부터 회사에서 마주치는 사람에겐 알건 모른건 인사는 한다!'
그 이후 복도이건 회사밖이건 안면이 있다 싶으면 꼭 인사를 했다.
'안녕하세요(꾸벅)?'
어느날 늦은 퇴근길에 평상시 인사를 통해 안면만 있던 선배가 제안을 한다.
자기네 팀 모임이 있는데 시간있으면 참석하겠느냐고.
어느날 회사 운동회가 있는데 관리과장이 불쑥,'사회를 보겠느냐고'
결재나 심사를 받으러 타 부서에 가면 익히 인사를 통해 아는 얼굴들이 불편한 것 없냐고 호의를 베푼다.
테니스를 좋아해 동호회에 열심히 나갔더니 총무를 하라고 했다.
어느날 동호회원인 인력관리팀장이 외국에 내보내주는 좋은 제도가 생겼는데 신청한번 해보라고 권유한다.
저절로 회사일이 즐거워졌다. 만나는 사람마다 일로 부딪치는 사람마다 좋은 표정으로 대하니 말이다.
그러던 어느날 외국으로 나가는 시험에 붙었다고 연락이 왔고 내가 원하는 꿈의 나라, 독일로 날라갔다.
그리고 돌아와서는 생전 처음 접해보는 교육의 길로 들어섰다.
이게 다 인사의 덕이라고 확신한다.
첫 인상을 '안녕하세요' 다섯글자로 나를 다른 사람들에게 각인시킨 셈이 되었다.
일본 소학교의 오아시스 운동 (오하이오 고자이마쓰, 아리가또 고자이마쓰, 시쯔레이시마시따,스미마센데시따)이나 한국의 박사운동(반갑습니다, 안녕하십니까,감사합니다,실례했습니다,안녕히 계십시오),그리고 유럽의 PQ'S(Please & Thank you)는 지역에 불문하고 어려서부터 배워온 인간관계의 첫 걸음인 것이다.

나에게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준 선물, '인사'를
여러분에게 나누어 드립니다.

출처:이문화 국제매너 전문교육기관

'글 모 음 > 에 티 켓'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촌스러운 어버이를 대하는 매너  (0) 2005.09.19
소개는 관계의 첫 단추  (0) 2005.09.18
인사가 나에게 준 선물  (0) 2005.09.18
SOFTEN 스킬  (0) 2005.09.17
칭찬하기  (0) 2005.09.17
매너와 이문화 적응력  (0) 2005.09.16

P.S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일로 주시면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메일주소 : maknae (골뱅이) 아웃룩(outlook) . com 입니다.
업체 창구 이용처럼 대충하시면 답변 없습니다. (_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막내

세상속 이야기, 연애, 에티켓, 좋은글 등을 함께 나누는 곳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759)
글 모 음 (687)
동 영 상 (14)
컴퓨터관련 (8)
휴대폰관련 (25)
생활노하우 (10)
기 타 관 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