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법 1

▶ 아침에 일어나서 아기에게 인사한다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엄마가 활동을 시작하면 아기도 같이 잠을 깬다.
반가운 마음으로 뱃속의 아기에게 인사를 해보자.
"아기야 안녕. 오늘 하루도 즐겁고 힘차게 시작하자."
이렇게 말을 하면 엄마도 기분이 좋아지고, 덩달아 뱃속에 있는 아기도 엄마의 신호를 받아 하루의 시작을 준비할 것이다.

대화법 2

▶ 아기 이름은 미리 지어서 부른다

뱃속의 아기에게 이름을 지어 불러본다.
호칭을 갖고 대화를 하면 더욱 정겹다.
이름은 엄마가 친숙하게 부를 수 있는 것으로 짓는다.
'희망이', '똘똘이' 같은 아명을 지어 부르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성별을 나타내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아기는 그 자체로 소중하기 때문이다.

대화법 3

▶ 음악을 들으며 아기에게 설명하기

태교에 있어 태담과 더불어 엄마들이 가장 많이 해주는 것이 음악을 듣는 것.
그렇다고 굳이 클래식만 들을 필요는 없다.
엄마가 들어서 즐거운 음악은 아기도 즐겁게 들을 것이다.
음악을 들을 때는 작곡가가 누군지, 어떤 내용을 가지고 있는지, 사용된 악기는 어떤 것인지 등을 같이 이야기해 주면 좋다.

대화법 4

▶ 노래를 불러주면 아기도 같이 즐거워한다

아기에게 노래를 들려주는 마음으로 엄마가 노래를 불러보자.
유행가 가사보다는 동요를 불러주는 것이 더욱 좋다.
태교로 동요를 불러주었는데, 나중에 태어나서 들려주니 한 달도 되지 않은 아이가 반응을 보였다는 엄마도 많다.
엄마 뱃속에서부터 노래를 들은 아이는 정서적으로 다른 아이들보다 더 안정되어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

대화법 5

▶ 대화는 아빠와 함께 하는 삼자 대화가 좋다

태담을 할 때는 아빠도 같이 참여하는 것이 좋다.
아빠는 엄마의 배 위에 손을 올려놓고 이야기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퇴근 후 집에 돌아와서 아기에게 인사를 하는 것은 기본.
아내와 이야기를 할 때도 "엄마, 아빠는 이렇게 생각하는데 너는 어떠니?" 하는 식으로 아기를 대화에서 제외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려준다.

대화법 6

▶ 임신 기간에 따라 대화의 내용을 조금씩 바꿔준다

엄마가 임신 사실을 아는 순간부터 아기와 함께 대화를 시작한다.
첫 대화는 아기가 생겼다는 감격과 설렘부터 시작한다.
임신 초기의 대화는 아기를 가진 것에 대한 감격과 앞으로 임신 기간중 엄마가 어떻게 생활할 것인지, 그리고 아기가 엄마의 뱃속에서 안전하게 자리잡아 유산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해 준다.

임신 중기가 되면 아이의 성장에 대한 이야기와 더불어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며 대화를 한다.
출산이 다가오는 말기가 되면 엄마는 아무래도 불안한 마음을 갖게 된다.
대화의 내용은 아기가 자연분만으로 태어나기를 바란다는 내용으로 해준다.
엄마는 이렇게 아기와 서로 이야기하면서 불안한 마음을 가라앉히도록 마인드 컨트롤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화법 7

▶ 산책할 때는 보이는 경치를 자세히 설명해 준다

맑은 공기를 마시면서 산책을 하는 것은 임신 기간중 아주 중요한 생활법.
단순하게 운동 삼아 돌아다닌다고 생각하지 말고, 뱃속의 아기에게 새로운 사물과 경치를 보여준다는 생각으로 대화하면서 산책한다.
"이렇게 맑은 공기를 마시면서 네가 더욱 건강하고 똑똑하게 자라났으면 좋겠구나" 하는 식의 바람과 "저기 보이는 것은 은행나무야. 은행나무는 가을 에 잎이 노랗게 물든단다" 하는 식으로 대화를 나누면 좋다.

가까운 야외에 나갈 때는 동식물 도감 같은 것을 가지고 간다.
직접 꽃과 풀의 이름을 찾아보면서 뱃속의 아기에게 이야기해 주면 태어난 아기는 자연에 대한 친근감을 갖게 될 것이다.

대화법 8

▶ 음식을 먹으면서 아기가 건강하기를 바라는 이야기를 한다

임신한 산모는 영양 섭취를 골고루 해야 태아가 건강하다.
밥이나 간식을 먹을 때는 영양분이 아이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라면서 대화를 한다.
"우유에는 칼슘이 많아서 너의 뼈를 튼튼하게 만들어준단다" 식으로 음식물에 있는 영양소와 그것이 아기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이야기해준다.

대화법 9

▶ 엄마가 좋아하는 책을 읽어도 좋다

태아의 정서 발달에 좋다면서 그림책을 읽어주는 산모가 많다.
그림책은 아름다운 시어 같은 문장이 많아 뱃속 아기의 정서발달에 좋다.
하지만 굳이 아기를 위한 책만 읽어줄 필요는 없다.
엄마가 관심 있는 책을 보는 것도 태교의 한 방법.
책을 읽고서 생각하는 점을 아기에게 이야기해 주는 것도 좋은 태담법이다.

대화법 10

▶ 자극적인 TV 프로그램이나 비디오는 보지 않는다

엄마가 보고 듣는 것은 아기에게 그대로 전달된다.
그러므로 살인과 폭력이 난무하는 비디오나 나쁜 사건을 보도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피하도록 한다.
아무 생각 없이 텔레비전을 본다면 아이는 태어나기도 전부터 자극적인
비디오나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노출된 것과 다름없다.

P.S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일로 주시면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메일주소 : maknae (골뱅이) 아웃룩(outlook) . com 입니다.
업체 창구 이용처럼 대충하시면 답변 없습니다. (_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막내

세상속 이야기, 연애, 에티켓, 좋은글 등을 함께 나누는 곳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759)
글 모 음 (687)
동 영 상 (14)
컴퓨터관련 (8)
휴대폰관련 (25)
생활노하우 (10)
기 타 관 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