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교제 잘 하는 방법

글 모 음/연애학개론 | 2005.05.23 00:08
Posted by 비회원
남녀 관계란 정원과 같다.
정원을 아름답게 가꾸려면 꼬박꼬박 물을 주는 것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날씨까지 짐작해서 각별한 정성으로 보살펴야 한다.
때마다 새로 씨앗을 뿌리고 틈틈이 잡초도 뽑아 주어야 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연애를 할 때도 세심한 정성과 관심으로 서로에 대한 믿음을 키워야 한다.
다음은 이성 교제를 잘 하기 위한 자양분이 되는 몇 가지 방법들이다.

1.메모하자 : 상대방에게서 관심을 받으려면 무엇보다 메모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그를 처음 만난 장소와 잘 가는 음식점, 그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와 운동 경기, 신체 사이즈 등 그에 관한 모든 것을 꼼꼼히 적어 두자.
이런 정보들은 그의 생일, 졸업, 입학 등의 기념일에 선물을 해야 할 때, 생활 속에서 가끔씩 그의 마음을 미리 읽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유용하게 쓰인다. 이때 상대방은 세심한 마음 씀씀이에 깊이 감동하고 사랑은 더욱 깊어진다.

2.90 대 10의 원칙을 잊지 말자 : 상대방의 잘못된 언행으로 화가 났다면, 보통 그 중의 90퍼센트는 과거에 그가 잘못한 일을 떠올리기 때문이며 약 10퍼센트만이 그 순간의 잘못에 의한 것이다.
그래서 아무리 화가 나더라도 90퍼센트와 10퍼센트에 해당하는 것이 각각 무엇인지 즉, 과거의 잘못까지 마음에 담아 두고 화를 내는 건 아닌지 따져 보고 상황에 맞게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

3.너무 많이 미안해하지 말자 : 사랑하면 그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가 간절히 원해도 거절해야 할 것이 있고, 내 입장에서 도저히 못해 줄 것도 있다. 그런데 무조건 못해 줘서 미안해 하고 죄책감을 느낀다면 그것은 진정한 사랑이 아니다. 때로는 엄한 사랑이 더욱 성숙한 관계로 이끌기도 한다.

4.만남에 변화를 주자 : '데이트'하면 식사를 하거나 영화를 보는 것 외에 마땅히 떠오르는 것이 없다면 그 연인들의 사랑은 지루해지기 쉽다.
굳이 기념일이 아니더라도 가끔씩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해서 상대방을 놀라게 해보자.
내 스타일은 아니지만 상대방이 좋아하는 옷차림을 해본다든지, 향기 나는 종이에 연애 편지를 쓴 다음 입술 자국을 남긴다든지, 몰래 여행 계획을 세운다든지….
처음엔 낯간지럽지만 계속 하다 보면 어느새 서로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되며, 활기 넘치는 만남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다.

5.상대방의 생활을 존중하자 : 연애할 때는 금방 헤어졌는데도 또 보고 싶은 것이 인지 상정이다.
그러다 보니 둘이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과 친구에게 소홀해지기 쉽다.
정말로 그를 사랑하고 아낀다면 그가 예전에 만나던 사람들과 멀어지지 않도록 배려해 주자.


P.S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일로 주시면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메일주소 : maknae (골뱅이) 아웃룩(outlook) . com 입니다.
업체 창구 이용처럼 대충하시면 답변 없습니다. (_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막내

세상속 이야기, 연애, 에티켓, 좋은글 등을 함께 나누는 곳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759)
글 모 음 (687)
동 영 상 (14)
컴퓨터관련 (8)
휴대폰관련 (25)
생활노하우 (10)
기 타 관 련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