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02.23 | 사랑하는 애인과 밤샘 통화 방법
 밤 꼴딱 새고 애인과 전화 할 때의 그 감동과 기쁨은 해본 자만이 알 수 있다.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완전히 내 사람으로 만든 것 같은 그 뿌듯함! 하지만 밤샘 통화의 끝은 비참하다.

수면 부족으로 인한 토끼 눈, 수화기를 들고 있느라 팔의 떨림현상, 수화기를 대고 있던 귀 울림 현상 등 다양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밤 새 전화할 때 이런 점을 주의하면 부작용에서 해방 될 수 있다.

☞ 5분에 한 번 씩 오른쪽 귀 - 왼쪽 귀 수화기 바꾸기 ☜
장시간 한 쪽 귀로 통화를 할 경우 처음엔 귀가 조금씩 뜨거워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 그러다 점차 귀가 수화기에 붙는 것 같은 기분에 빠져든다. 사실이다. 전화기에서 나오는 열에 의해 귀가 뜨거워지는 것이 사실이며 수화기의 무게로 귀를 누를 경우 귀가 뒤로 확 젖혀지며 머리 쪽으로 붙게 된다. 통화가 끝난 후, 귀가 무척 가렵다. 그리고 빨갛다.
이런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5분에 한 번씩 수화기를 교환하는 것이 필요하다. "잠깐만~ 나 수화기 좀 바꿀게" 라고 얘기하진 않겠지? 애인이 열심히 뭔가를 떠들 때 살짝 수화기를 옮기는 것이다. 그러면 대화가 중간에 중단되는 일 없어 좋고 당신의 귀가 편안해질 수 있다.

☞ 목으로 수화기 누르기 ☜
수화기를 한 순으로 잡고 있는 것은 거의 고문에 가깝다. 그래서 오른손, 왼손 등 팔을 바꾸게 된다. 일반적으로 낮에 생활하는 동안 손을 많이 사용한다. 밥 먹을 때, 버스 손잡이를 잡을 때, 그리고 컴퓨터를 사용할 때 등. 더 이상 손을 혹사시키지 말자. 차라리 목과 머리를 이용하는 편이 좋다. 어깨와 머리 사이에 수화기를 끼워 놓고 두 손을 편하게 쉬도록 하자. 단 이 역시 한 쪽 머리와 어깨를 사용한다면 근육통을 수반 할 수 있기에 자주 자세를 바꾸는 것이 좋다.

☞ 불을 끄지 말자 ☜
분위기를 더하기 위해 불을 끄는 경우가 있다. 불을 끄고 침대에 누워 사랑하는 애인의 목소리를 느끼는 것이다. 하지만 이럴 경우 크나큰 오류를 범할 수 있다. 즉, 나도 모르게 잠에 빠질 수 있다는 것.
열심히 말하고 있는데 상대방의 침묵이 길어지면서 어느 새 쌔근쌔근 숨쉬는 소리만 들린다면 그 기분은 말할 수 없이 비참하다. 어둠은 밤샘 통화의 최대의 적이다. 깜빡 잠이 들어 일주일, 아니 한달 동안 애인에게 싹싹 빌고 싶지 않다면 불을 켜고, 눕기 보다 앉아서 통화하는 것이 좋다

P.S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일로 주시면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메일주소 : maknae (골뱅이) 아웃룩(outlook) . com 입니다.
업체 창구 이용처럼 대충하시면 답변 없습니다. (_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막내

세상속 이야기, 연애, 에티켓, 좋은글 등을 함께 나누는 곳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758)
글 모 음 (687)
동 영 상 (14)
컴퓨터관련 (8)
휴대폰관련 (25)
생활노하우 (10)
기 타 관 련 (13)